홍보실
소음 ・ 충격 ・ 진동 ・ 분야를 선도하는 세계 일류 기업,
NSV의 홍보 자료 입니다.
언론기사
Exhibition
방진·방음설비 전문업체 엔에스브이
등록일: 2019-09-16 | 조회수 : 620

작년 본사·공장 규모 4배 확대
자동화생산라인·설비 등 갖춰

윤은중 엔에스브이 대표가 인천 본사에서 폴리우레탄매트를 설명하고 있다.  /강준완 기자

윤은중 엔에스브이 대표가 인천 본사에서 폴리우레탄매트를 설명하고 있다. /강준완 기자

인천 남동공단의 방진·방음설비 전문 제조업체 엔에스브이(대표 윤은중)는 폴리우레탄매트 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당 5억원짜리 매트시험기를 미국에서 도입한다고 28일 발표했다. 지난달 미국의 장비시험기 전문 제조사인 엠티에스(MTS)에 주문한 이 설비는 오는 10월 남동공단 본사에 설치된다. 폴리우레탄매트의 품질을 높여 홍콩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중심의 수출시장을 일본과 유럽으로 확대하기 위해서다.

매트시험기는 폴리우레탄매트 제조 과정에서 발견되는 소재의 변화를 분석할 수 있는 동특성(動特性) 장비다. 매트에 압력과 진동 등 외부 충격을 가했을 때 나타나는 변형, 변질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하게 품질을 개선할 수 있다. 완제품을 시험기관에 맡기면 결과치만 얻을 수 있어 품질 개선 시간도 늦어지고 제작비도 늘어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.

폴리우레탄은 고무탄성이 우수하고 소음과 진동에 강한 소재다. 일반 매트보다 방진·방음 효과가 크기 때문에 공장이나 상가의 층간 바닥구조물이나 전철역 상부에 설치한다. 윤은중 대표는 “일본과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품질을 더 높이고 대량생산체제를 갖춰야 한다”고 말했다.





방진·방음설비 전문업체 엔에스브이 ''高품질 폴리우레탄매트로 유럽 공략''



이 회사는 지난해 3월 사업비 210억원을 투입해 남동공단에 있는 본사와 공장을 신축했다. 기존 공장에 비해 네 배 커진 연면적 1만3900㎡ 규모의 4층 건물에 지난달까지 5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매트 자동화생산라인을 구축하고 고무성형기와 450t급 파워프레스 등 대량생산 설비를 갖췄다. 폴리우레탄매트 생산라인은 길이가 30m로, 하루 생산량이 기존 200장에서 다섯 배 많은 1000장으로 늘었다. 우경하 생산팀장은 “품질 이상을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는 시험기까지 들어오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생산비도 아낄 수 있다”고 설명했다.

엔에스브이는 최근 일본의 방진전문 업체 구라시키와 폴리우레탄매트 기술협약 및 판매특약점 계약을 맺었다. 일본은 지진 발생 빈도가 높아 건물의 내진·방진설계 수요가 많다. 올해부터 지진의 하중을 줄여주는 면진기능 제품을 공동 개발하고, 일본의 폴리우레탄매트 판매시장을 개척하기로 했다.

이 회사는 내년부터 폴리우레탄매트를 유럽 시장에 본격 선보일 계획이다. 세계 폴리우레탄매트 시장의 70%를 차지하고 있는 오스트리아의 게츠너에 도전장을 던지는 게 이 회사의 목표다. 윤 대표는 “일본과 유럽 시장에서 인정받는 폴리우레탄매트를 만들겠다”고 말했다.

인천=강준완 기자 jeffkang@hankyung.com

 

첨부파일이 없습니다.
▲ 다음글
▼ 이전글